케냐 선거 기간 동안 부족 긴장이 기독교

케냐 선거 기간 동안 부족 긴장이 기독교 연합에 도전
이번 라운드에서 교회는 치유와 화해의 주체가 되는 독특한 위치에 있습니다.

피비린내 나는 선거의 역사를 가진 케냐인들은 평화로운 선거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케냐 선거

수천 명이 케냐 엘도렛 중심부의 천막에 모여 차분한 투표 시즌을 조성하기 위해 ‘캐러밴’으로 알려진 철야 기도회를 열었다.

케냐 선거

총선은 8월 9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유권자는 대통령, 하원 의원 및 상원 의원을 선출합니다.

에큐메니칼 기도회를 주최하는 엘도렛 복음사역협회의 재무 마가렛 키마니(Margaret Kimani)는 “이것은 회개와 주님께 우리 땅을 바치는 운동”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캐러밴이 전국의 모든 카운티에서 열린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많은 전쟁과 유혈 사태를 겪었습니다. 우리가 정치인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는 싸우고 피를 흘리도록 영향력을 행사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 추천 마가렛과 그녀의 남편 매튜는 키쿠유족입니다. 그들은 리프트 밸리에서 가장 큰 도시인

Eldoret이 2007년 선거 이후 이웃 키쿠유족에 대한 칼렌진 폭력으로 해체되었을 때 탈출해야 했습니다.

복음사역협회 회장인 피터 심와(Peter Simwa)는 “증오심은 살인과 가옥을 불태우고 재산을 파괴할 기회를 찾았다”고 말했다.

2007년 선거에 뒤이은 폭력에 대한 기억이 이 지역의 종교 지도자들을 괴롭힙니다.

2007년 12월 여론 조사에서 Luo 부족의 일원인 야당 후보 Raila Odinga가 Kikuyu인 Mwai Kibaki 현직

대통령을 편안하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ore news

그러나 최종 투표 집계에서는 Kibaki가 근소한 차이로 선거에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 선거 관찰자들은 개표 조작이 만연했다고 보고했으며 선거가 불법이라고 선언했습니다.

Kibaki가 승리를 선언한 지 15분 후, 케냐의 많은 지역에서 인종 기반 폭력이 발생했습니다. 최소 1,300명이 사망하고 600,000명이 집에서 쫓겨났습니다.

리프트 밸리는 최악의 폭력 사태의 진원지였습니다. 칼렌진 청년들은 트럭을 타고 돌아다니며 수십만 명의

소위 칼렌진 외국인을 퇴거시켰으며, 이들 대부분은 수 세대 동안 리프트 밸리에 살았습니다.

Kikuyu가 Eldoret의 Assemblies of God 교회에서 보호를 요청했을 때 Kalenjin 청소년은 외부에서

교회 문을 바리케이드하고 교회에 불을 지르면서 30명의 여성, 어린이 및 노인을 죽였습니다.

리프트 밸리의 대부분의 키쿠유족은 결국 고향을 떠나 전국의 다른 곳에 정착했습니다.

케냐의 다른 지역에서는 키쿠유 청년들이 루오와 칼렌진 주민들에게 잔학 행위를 저질렀습니다.

호수 마을 나쿠루에서 Kikuyu 범죄 조직은 Luo 사람들을 참수하기 전에 할례를 행했습니다.

유혈 사태는 평화롭고 안정적인 아프리카 국가로서의 케냐의 이미지를 무너뜨렸습니다. 관광업과 외국인 투자가 눈에 띄게 멈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