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던 총리는 뉴질랜드 국경이 다음 달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 국경이 재개 된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 국경

뉴질랜드는 2년 넘게 코로나19로 봉쇄된 후 국제 여행자에게 국경을 다시 열 계획을 앞당겼습니다.

호주인은 4월 13일부터 검역이나 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습니다.

5월 2일부터 비자면제 대상자 명단에 있는 약 60개국에서 예방 접종을 완료한 여행자가 도착할 수 있습니다. 그 국가에는 영국과 미국이 포함됩니다.

모든 입국자는 음성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보여야 합니다.

뉴질랜드는 팬데믹이 확산되면서 2020년 3월 국경을 폐쇄했습니다. 호주와의 단기 여행 거품을 제외하고는 폐쇄 상태를 유지했습니다.

현재 뉴질랜드 시민만 출입이 가능합니다.

저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뉴질랜드가 “세계의 귀환을 환영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수요일에 “우리는 이제 국경 재개방 작업의 다음 단계를 크게 앞당겨 관광객들을 다시 데려오는 것이 안전하다는
지침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비자가 있지만 비자 면제 목록에 없는 사람들은 5월 1일에 입국할 수 있습니다.

아던

엄격한 폐쇄와 가상 격리가 이 나라가 Covid 성공 사례로 명성을 얻는 데 도움이 되었지만 최근 전염률이 급등했습니다.
많은 키위들은 어떻게 그들의 나라가 하루 만에 1,000건 미만에서 20,000건 이상의 감염으로 갔는지 이해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몇 주. Ardern은 작년 10월까지 제거 전략을 추구했습니다.

그러나 뉴질랜드는 현재 적격 인구의 95% 예방 접종률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115명의 코비드 사망자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격리 요구 사항이 일부 완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환경에서 모임 및 마스크 의무에 대한 제한으로 국가는 최고 수준의 제한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일부 부문에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면서 수도 웰링턴에서 3주 동안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2년여 간 강력한 코로나19 방역조치를 시행해 온 뉴질랜드가 단계적으로 국경을 개방할 계획이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2월3일 국경 개방 계획을 밝히면서 “세계와의 왕래 재개를 시작할 시기가 왔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호주에 체류하고 있는 호주에 체류하고 있는 뉴질랜드인은 오는 2월27일 자정부터 강제 격리 없이 뉴질랜드에 입국할 수 있다. 단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3월13일부터는 호주 외의 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백신 접종 완료 뉴질랜드 국민과 중요한 산업 분야의 숙련된 노동자들의 입국도 가능해진다.

4월12일부터는 최대 5000명의 유학생의 입국이 허용된다. 6월부터는 호주를 포함해 다른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국가에서 오는 관광객도 뉴질랜드에 입국할 수 있다. 10월에는 비자의 종류 혹은 지역에 관계 없이 완전히 국경을 개방한다.

이번 발표는 장기화된 국경 폐쇄 정책이 뉴질랜드에서 논란이 되자 나온 것이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거의 2년간 국경을 폐쇄해 왔다. 지난 2년 동안 뉴질랜드에서는 53명의 사망자와 1만7천여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적은 것이다. 국경 폐쇄 정책이 뉴질랜드 내에서는 인기가 있었지만, 해외에 있는 뉴질랜드인들의 입국이 불가능해 논란이 있었다.

오는 7월부터는 단기 연수를 목적으로 하는 뉴질랜드 입국도 가능해진다. 10월부터는 학생 비자 신청도 정상화 돼 내년부터는 코로나19 이전처럼 뉴질랜드 장기 유학을 위해 뉴질랜드에 입국하는 것도 가능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