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억류된 우크라이나 자원봉사자들은 공포

러시아에 억류된 우크라이나 자원봉사자들은 공포에 대해 회상한다: ‘그것은 악몽이 되살아나는 것과 같았다.’
적십자 직원들은 그들이 벨라루스 그리고 러시아로 끌려갔다고 말한다.

러시아에 억류된

토토 솔루션 퇴역 중령 다니엘 데이비스는 러시아군이 돈바스 지역에서 어떻게 공격을 시작하고 있는지,
그리고 우크라이나군이 ‘제세 워터스 프라임타임’에서의 전투에서 어떻게 싸울지에 대해 논의한다. 러시아에 억류된

러시아 포로수용소에서 3주를 보냈다는 우크라이나 자원봉사자 2명은 자신들이 겪었다고 전해지는
구타와 상태를 마치 “악몽이 되살아나는 것”이라고 표현하며 자신들의 참혹한 경험에 대해 털어놓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볼로디미르 흐로푼과 율리아 이바니코바-카체몬이 적십자사에서 일하며 지난 3월
러시아군에 붙잡혔을 때 우크라이나 북부 전선의 마을들을 탈출하는 것을 돕고 있었다고 전했다.
4월 9일 벨라루스와 러시아의 구치소에서 시간을 보낸 후 그들은 죄수 교환의 일환으로 석방되었다. 러시아에 억류된

크로펀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과 이바니코바-캇세몬이 40여명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난방이 되지 않은 키이우 북쪽 다이머의 한 공장에서 화장실용 플라스틱 냄비를 나눠 쓰던 모습을 떠올리며 “마치 악몽이 되살아났다.

적십자사 자원봉사자 볼로디미르 흐로펀이 우크라이나 키이우 지역 디머 마을의 러시아 침공 당시 공장 안에서 러시아군에 붙잡혀 있던 자신의 손이 어떻게 묶였는지 보여주기 위해 두 손을 꼭 쥐었다.
적십자 자원봉사자 볼로디미르 흐로푼이 우크라이나 키이우 지역 디머 마을의 러시아 침공 당시 공장 안에서 러시아군에 붙잡힌 채 두 손을 꼭 잡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로이터/알레산드라 프렌티스)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실시간 업데이트

그는 “그들은 나를 체포해 눈을 감았다”며 “그들은 내 눈 위에 모자를 씌우고 스카치테이프로 묶은 뒤 테러리스트처럼 내 손을 테이프로 감았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하루 1~2끼의 식사를 한 뒤(때로는 군용 크래커로만 구성되기도 한다) 이 부부는 군용 트럭으로 벨라루스로 이송돼 심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첫 번째 단계는 벌거벗고, 사진을 찍고, 흉터를 기록하는 것이었어요. 이바니코바-캇세몬은 로이터통신에 “물벼락이 쏟아지고 때렸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디머 마을에서 다른 수십 명의 현지인들과 함께 적십자 자원봉사자 볼로디미르 흐로푼과 율리아 이바니코바-카체몬을 억류했던 공장 방의 시멘트 바닥에 더러운 매트리스가 보인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다이머 마을에서 적십자 자원봉사자 볼로디미르 흐로푼과 율리아 이바니코바-카체몬을 다른 수십 명의 현지인들과 함께 억류했던 공장 방의 시멘트 바닥에서 더러운 매트리스가 보인다.

지원병들은 각각 “특수군사작전에 반대 입장을 보인 사람”이라고 고발한 신분증과 세부사항이 적힌 서류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의 한 수용소로 이송된 후, 이바니코바-카체몬은 시베리아 벌목장에서 일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Khropun은 세 국가에서 심문하는 동안 오랜 시간 동안 무릎을 꿇거나 무릎과 갈비뼈를 공격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로이터통신에 “다른 인질들은 수염, 수염, 수염을 부분적으로 깎았다”고 말했다.

4월 초 돈바스 지역 크라마토르스크 동부 도시 크라마토르스크를 빠져나가는 가족들이 크라마토르스크 중앙역에서 열차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가족들이 4월 초 돈바스 지역 크라마토르스크 동부 도시를 벗어나기 위해 크라마토르스크 중앙역에서 열차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내용 더보기

그 두 사람은 죄수 교환으로 선택되었다는 것을 알고 마침내 풀려났다.

이바니코바-캇세몬은 로이터통신에 “내가 돌아올 것이라는 희망이 항상 신과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어려웠던 것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내가 살아 있고 감금되어 있다는 것을 말하지 못한 것이었습니다.”